회식 예약한다더니…영세상인 울린 전과46범 중형

【서울=뉴시스】변해정 기자 = 단체 예약을 빌미로 영세 상인들의 돈을 가로챈 40대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.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김정곤 판사는 상습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진모(45)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. 진씨는 2009년 2월11일부터 지난해 5월28일까지 수도권 일대 식당과 주점에서 회식 자리를 예약하는 척 하면서 250여 차례에 걸쳐 3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. 2012년 12월15일부터 지난해 4월6일까지…